정말로 오랜만입니다. 마지막 포스팅이 10월 18일이군요. 벌써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듯한 느낌입니다.


에... 변명해봤자 필요가 없을것같으니 오늘 포스팅의 주제(?)를 발표하겠습니다.


블로그의 부☆활입니다. 포스팅 거리가 없어서 절망에 빠져있어서 슬럼프에 빠졌지만, 그래도 부활입니다.


어떻게 부활할지는 모르겠지만, 그것에 대한 포부로써 약간 스킨을 개조해봤습니다.


그렇게 바뀌진 않았지만.... 제한계라고 봐주시고 ... <


내일부터 정상적인 포스팅을 시작합니다!



이 블로그는 DNS server, DNS service 의 도움(도메인 제공)을 받아 운영 중입니다.